고리 1호기 역사 속으로…원안위, 영구정지 의결

[헤럴드경제=이슈섹션]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가동이 19일부터 영구정지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9일 제70회 회의를 열고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ㆍ의결했다. 이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은 오는 18일 24시(19일 00시) 고리 1호기의 가동을 멈추고 핵연료를 냉각한 뒤 2022년부터 본격적인 해체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영구정지 직후 원자로 안에 들어있는 사용후핵연료는 저장조로 전량 옮겨져 보관된다. 다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기술심사에서 고리 1호기가 다른 호기와 달리 냉각계통을 이중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이 문제를 보완하기까지 가동 원전에 준한 엄격한 관리가 이뤄진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또 영구정지 정기검사를 통해 고리 1호기의 안전성을 최종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앞서 한수원은 작년 6월 원안위에 영구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으며, KINS는 올해 5월까지 총 3차례 기술심사를 통해 영구정지 기간 원전이 안전하게 유지ㆍ관리될 수 있는지를 확인했다. KINS는 원자력안전전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이달초 심사보고서를 원안위에 접수했다.

1978년 4월 29일 상업운전을 시작한 고리 1호기는 국내 원전의 ‘맏형’이다. 설계수명(30년)은 지난 2007년 만료됐지만, 수명이 10년 더 연장돼 모두 40년간 전력을 생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