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문자폭탄, 특정기관서 조직적으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민의당은 9일 의원들에게 쏟아지는 문자폭탄과 관련 “특정한 기관에서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자료가 있다”고 뉴스1이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직 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문자폭탄 TF에서 자료를 수집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다음 비대위원회에서 1차적인 TF의 보고가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