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청문보고서 채택도 불발

- 여야 접점 못 찾아 12일 전체회의서 다시 논의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데 이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역시 채택이 무위로 돌아갔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9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에 나설 계획이었이만 여야간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정무위는 오는 12일 전체회의를 다시 열고 보고서 채택을 놓고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 부인의 불법 취업 의혹과 관련해 정무위 차원의 검찰 고발 요구를 청문 보고서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이미 한국당의 고발이 이뤄진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맞섰다.

국민의당은 적격 입장을 밝히며 여당과 감사청구 절충안에 합의하고 보고서 채택에 동참하기로 했고, 바른정당도 이미 검찰 고발이 이뤄진 상황을 감안해 국민의당과 보조를 맞추기로 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