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갑작스런 소나기 예고…기온은 올라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9일 금요일은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예고돼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대기가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서울과 경기도, 충북 북부, 강원 영서, 경북 북부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낮부터 밤사이에 5~20㎜의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라고 밝혔다.

비가 오는 지역에는 때에 따라 강한 바람이 불고 우박이 내릴 가능성이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비 소식에도 기온은 전날보다 오르겠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2~22도, 낮 최고기온은 23~32도로 전날보다 다소 높겠다.

아침에는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도 껴 출근길에 나서는 때는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서해와 남해 상에도 안개가 곳곳에 낄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1.0∼3.0m로 일겠다.

오는 13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많이 올라가는 기간으로, 남해안 저지대에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우려돼 사전 예방이 필요하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