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롯데쇼핑서 분리…새사업 기지개

-8일 이사회서 ‘롯데시네마 주식회사’로 분할 안건 승인
-롯데쇼핑 유통역량 강화, 롯데시네마 질적성장 도모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롯데쇼핑에 소속돼 있던 시네마사업본부가 오는 9월 1일 별도의 법인으로 독립한다. 롯데쇼핑에 소속돼 있던 롯데시네마는 해외 사업 및 신규투자를 진행하는 데 있어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향후 별도 법인으로 독립함에 따라 해외 사업 진출과 공격적인 투자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쇼핑은 8일 열린 정기이사회에 결과 ‘롯데쇼핑 시네마사업본부’를 ‘롯데시네마 주식회사(가칭)’라는 독자적인 법인으로 분할하는 내용의 안건을 승인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분할 방식은 롯데쇼핑이 시네마 사업부 순자산을 영업 양도(현물 출자)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향후 롯데쇼핑은 ‘롯데시네마 주식회사’를 자회사로 두게 된다.

[사진설명=롯데쇼핑에 소속돼 있던 시네마사업본부가 오는 9월 1일 별도의 법인으로 독립한다. 서울의 한 롯데시네마 매장 모습.]

현재 롯데쇼핑은 롯데백화점ㆍ롯데마트ㆍ롯데슈퍼ㆍ헬스앤뷰티스토어(롭스) 등 4개 유통 사업 부문과 서비스 사업부인 롯데시네마로 구성돼 있다. 이번 분할을 통해 유통 사업과 서비스 사업이 분리ㆍ독립되며, 롯데쇼핑은 유통사업에 더욱 집중하게 된다.

아울러 롯데쇼핑 측은 롯데시네마에 대한 적정 사업가치 평가와 경영 효율화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롯데시네마는 국내에서 지난 2016년 매출 6000억여원에 영업이익 400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대한 적정한 가치 평가가 이뤄짐에 따라 모회사인 롯데쇼핑의 기업가치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또 신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롯데시네마는 롯데쇼핑에 소속돼 있던 탓에 해외사업에 일정부분 제한을 받아왔다. 해외 진출을 희망할 경우 롯데시네마가 아닌 롯데쇼핑의 부문으로 사업을 타진해 왔다.

이에 롯데쇼핑 측은 “(롯데시네마는) 향후 국ㆍ내외 신규관 출점을 통한 양적 성장을 시도하고 아울러 신규 컨텐츠 개발을 통한 질적 성장으로 독자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양측 모두에게 시너지가 되는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롯데쇼핑은 지난 2009년에도 ‘식품사업본부’와 ‘크리스피 크림 도넛츠(KKD)’의 2개 사업본부를 분할했다. ‘식품사업본부’는 롯데삼강(現 롯데푸드)으로 양도됐고, ‘크리스피크림 도넛츠(KKD)’는 자본금 20억원 규모의 신설법인 ‘롯데KKD’로 분리됐다가 지난 2010년 롯데리아에 합병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