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2급 ‘금개구리’ 궁동생태공원에 복원 성공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대공원은 작년 8월 구로구 궁동생태공원에 방사한 금개구리 100마리가 지난달 동면에서 무사히 깨어난 것이 관측됐다고 9일 밝혔다.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금개구리는 등에 난 금빛 두 줄 무늬가 특징이다. 참개구리와 비슷한 모습이나 울음주머니가 없어 우는 소리와 몸집이 작다. 한국 고유종으로 예전에는 서울 등 한반도 서부에서 볼 수 있었지만 서식지 파괴로 인해 현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2급으로 분류돼 있다.

구로구 궁동생태공원에서 발견된 금개구리. [사진 제공=서울시]

서울대공원은 동물원 양서류 사육장을 조성, 2015년 9월 금개구리 200마리 인공증식에 성공했다. 이 중 100마리를 궁동생태공원에 방사한 것이다.

서울대공원은 앞으로 30여마리를 더 방사하고 내년까지 모니터링을 이어갈 방침이다.

어경연 종보전 연구실장은 “동물원에서 증식한 금개구리의 자연 시험방사는 동물원의 종보전 기능 확대와 함께 도심 생태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더 많은 토종동물을 도심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