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그룹, 베트남 주류기업 인수…해외 주류시장 진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무학그룹(회장 최재호)은 베트남에서 보드카 등을 생산, 판매하는 주류회사 ‘빅토리(VICTORY)’사를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국내 주류기업이 해외 주류공장을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트남 호아빈 도심 부근에 위치한 빅토리사는 보드카와 와인, 스파클링 와인, 주류원료 및 병음료 등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설명=최재호 무학그룹 회장(오른쪽)이 빅토리 팜 듀이 단 회장과 인수협약을 마친 후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VICTORY 보드카’ 제품은 2010년 베트남과학협회 금메달, 2011년 중앙협회 BEST FOODS(공중 보건에 대한 안전 식품) 및 WTO 통합 브랜드 골드컵, 2012~2014년 베트남 기업 골드 프레스티지 상 등을 두루 수상하며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다.

무학그룹의 빅토리 공장 인수는 주류의 원료는 물론 주류제품의 생산 및 판매를 통해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 지역에서 불고 있는 한류와 K-푸드 열풍은 향후 무학이 베트남을 넘어 인도차이나 반도 국가 진출에도 빅토리 공장이 중심축 역할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학 관계자는 “지역적이면서 세계적인 기업이라는 기업이념을 위해 성장세가 기대되는 베트남 주류공장을 인수하게 됐다”며 “무학의 노하우와 베트남의 풍부한 원료를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