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고리’ 이재만, 국회모욕 혐의 조사…검찰 “불관용 처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정권의 ‘문고리 권력’으로 불린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지난달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이 전 비서관을 비롯한 국회모욕 혐의 피고발인들을 ‘불관용 처분’ 한다는 방침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는 지난달 11일 이 전 비서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 했다고 9일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이 전 비사관은 국회를 출석요구를 거부한 경위, 이 과정에서 청와대 관여ㆍ공모 여부 등을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혐의가 확정되는 대로 이 전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본격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