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오바마는 8년간 단벌 턱시도 신사였다”

패션감각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실제로는 단벌 신사였다? 지난 6일 애플의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 참석한,부인 미셸 오바마가 별도의 인터뷰에서 털어놓은 ‘오바마의 패션’이 화제다.

미셸은 WWDC 연사로 나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반환경 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했지만, 정작 온라인 공간에서는 미셸이 농담조로 폭로(?)한 뒷얘기가 더 관심을 끌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8일 전했다.


미셸은 “내가 신은 신발, 팔찌, 목걸이는 언제나 사진에 찍히지만, 정작 남편은8년 동안 똑같은 턱시도를 입었고 신발도 같았다”면서 “그런데도 아무도 그 사실을 주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건 불공평하지 않느냐”면서 “게다가 남편은 ‘나는 10분이면 외출 준비가 끝난다. 당신은 얼마나 더 시간이 필요하냐’며 자랑스러워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2015년 9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를 기다리던도중 남편의 나비넥타이를 다듬어주는 사진에 담긴 뒷얘기도 소개했다.

미셸은 “백악관 현관에서 시진핑 주석 부부의 차량을 기다리며 서있었다”면서 “사실 조금 지루했다. 그래서 남편을 조금 더 돋보이게 해주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