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도청 의혹’ 재점화…KBS “우리가 한나라당에 줬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2011년 논란이 된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에 대해 KBS 기자가 당시 한나라당에 민주당 회의 발언록을 전달했다는 전 KBS 보도국 고위간부의 증언이 나왔다.

뉴스타파는 2011년 6월 23일 민주당 대표 회의실에서 최고위원들과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이 KBS 수신료 인상관련 회의를 한 다음날 한선교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녹취록’이라며 내용을 폭로해 KBS 측의 도청 논란이 일었던 사건에 대해 임창건 당시 KBS 보도국장(현 KBS 아트비전 감사)이 “우리가 (민주당 회의 발언록을) 한선교 의원에게 줬다”고 말했다고 8일 보도했다.

[사진=뉴스타파 뉴스 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임 전 국장은 KBS가 민주당 대표 회의실을 도청했냐는 질문에 “당시 국장급 상대로 보도본부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민주당 누구의 도움을 받아서 녹음기나 핸드폰 같은 그런 것을 갖다놓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더라. 악의적인 방법을 쓴 도청이 아니었다”며 녹음 행위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그는 한 의원이 폭로했던 녹취록을 KBS가 만든 것이냐는 질문에 “그 문건은 우리가 만든 거다. KBS가 만든 것이다”라며 “녹취록이 아니라 참석한 사람들의 발언이 들어간 발언록이다. 그런데 좀 자세한 내용이 들어가 있고 인용하는 형태로 돼 있어서 그걸 한선교가 녹취록이라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KBS 측이 한 의원에게 녹취록을 건네줬냐는 질문에는 “당시 정치부장이 우리가 (녹취록을) 줬다고 다 이야기했다”라고 답했다. 임 전 국장은 “당시 정치부장 이야기로는 야당(민주당)이 이런 것을 논의한 것 같다. 당신들(한나라당)이 야당과 이야기할 때 참고해 달라고 하면서 보여줬는데 한선교가 그것 좀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KBS 기자가 회의 내용을 도청해 한 의원에게 넘겼다는 의혹이 불거졌지만 경찰은 한 의원과 해당 기자, 도청의혹사건 모두를 증거불충분 무혐의 처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