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2野 “문정부 출범 한달, 인사실패ㆍ안보 혼란” 국민 “인기영합 처방 국정운영 안돼”

[헤럴드경제=이형석ㆍ홍태화 기자]문재인 대통령 취임 한달째인 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두 보수야당이 정부의인사와 안보 정책을 집중 비판했다. “부실정권” “인사자해” “안보 혼란” 등 격앙된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당도 쓴소리를 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오늘이 문재인 정부 출범 한달 되는 날이지만 새정부라는 말이 무색하다”라며 “대통령 취임 한달 되도록 새정부는 국무총리는 억지로 임명해놓고 장관 후보자는 18개 부처 중 제대로 임명된 분이 한명도 없다”고 했다. 이어 “현재까지 인사청문회 결과를 보면 한결같이 상식적이고 평범한 국민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분들만 골라서 지명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의 인사 실패가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ㆍ강경화 외교부장관ㆍ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반대 입장도 다시 확인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이 반대하는 인사 임명을 밀어붙인다면 그로 인한 협치의 파국은 모두 문 대통령의 책임 될 것”이라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어제 문 대통령은 북한의 5번째 미사일 발사를 보고 받고 격분했다고 한다”며 “국가 안보 상황에서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사드 배치 두고 끊임없이 중국 눈치 보고 불필요한 일을 만들어가는 현 정부 조롱하듯 연일 미사일 쏘아올리는 북한에 격분한다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했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여야 상임위원장과 오찬을 추진한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야당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으면서 (상임위원장들을) 불러 밥먹고 사진찍는게 진정한 협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일방적인 청와대 오찬 초청은 예의에 어긋나고 상황에도 맞지 않는다”고 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사드 환경영향평가를 지시하고 호통친 상황에서 어제 국가안보회의(NSC)서 한 발언은 혼란스럽고 난감하다”며 “대통령이 제발 대북 안보관에 대한 생각을 고집하지 말고, 전략가들 이야기 들어서 대비하고 대화 협상하든지 하라”고 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인사 자해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지금은 안보경제위기이기에 더욱 유능한 외교부 장관이 필요하다”며 “강경화 후보자는 한반도 정세를 안정시킬 외교적 능력이 부족할 뿐아니라 이정부에서의 외교부 혁신도 기대하기 어럽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인사문제를) 야당에 책임 전가하지 말라”며 “스스로 인사원칙에 부적격한 후보를 추천한 대통령과 여당의 책임이 크다”고 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과 다른 탈권위적이고 소탈한 행보로 국민들의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도 “4대강 감사ㆍ사드 관련 진상조사 지시 등 인기 영합적이고, 단기적인 처방만으로 국정이 운영될 순 없다”고 했다. “보여주기식 이벤트성 대통령 업무지시가 아닌, 제도개혁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도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