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박근령 “난 주제파악 잘 해…檢, 무리한 처분”

[헤럴드경제=이슈섹션]억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우리 얘기에 너무 귀 기울이지 않고 기소에만 전념해 무리한 처분을 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전 이사장은 9일 “2014년 4월 재판비용을 부담하기 위해서 1년간 1억 원을 차용한 것이다. 빌린 지 3개월 만에 반환을 요구해 5500만 원을 바로 돌려드렸는데 어떻게 대가성이 있느냐”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그는 “(언니가) 대통령이 되자마자 특별감찰관법을 마련해 아예 우리는 청와대 근처도 못 갔다”면서 “저는 제 주제 파악이 잘 돼 있다. 제가 청와대 권한 위임 받은 것이 없다는 것을 너무 잘 안다. 그런 청탁을 대통령이 계시는 동안 받을 수도 없었고 부탁해와도 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언니가 힘든 재판을 받고 있는데 안에서 이런 얘기 들으시면 얼마나 속상해하실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사실이 아니란 것이 VIP(박 전 대통령)께 제대로 전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탁 대상으로 지목된 한국농어촌공사에 대해서는 “제가 관여할 일이 아니고 제 분야가 아니지 않으냐”며 조건과 약속이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이날 박 전 이사장을 사기ㆍ변호사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박 전 이사장은 2014년 160억원대의 공공기관 납품 계약을 성사시켜 주겠다며 한 사회복지법인 대표로부터 총 1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