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매마을 농산물로 담근 ‘오이소박이’ 이웃주민 전달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는 지난 8일 ‘제8회 Summer Cool 행복나누기’ 행사를 열고 임직원,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이 오이소박이를 함께 만들어 아산지역 저소득가정 1004가구에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자매마을인 아산시 배방읍 회룡1리에서 재배한 농산물을 구매했다. 이날 행사에는 약 3만 5000개의 오이가 사용됐다. 

6월8일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임직원과 지역사회 봉사자들이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선물할 오이소박이를 담그고 있다.
6월8일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임직원과 지역사회 봉사자들이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선물할 오이소박이를 담그고 있다.
‘제8회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Summer Cool 행복나누기’ 행사에 참가한 봉사자들이 지역사회에 전달할 오이소박이 앞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는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Summer Cool 행복나누기’를 통해 총 5148가정에 약 2만9300㎏의 김치를 선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