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대로를 ‘3ㆍ1운동 대표가로’로…9일 심포지엄서 의견수렴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2019년 3ㆍ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6대 랜드마크 중 하나인 ‘3ㆍ1운동 대표가로’ 조성을 위해 9일 종로구 삼일대로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삼일대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가 지난 3월1일에 발표한 3ㆍ1운동 대표가로 조성 계획에 대해 전문가, 시민 등 다양한 의견을 듣고자 마련한 자리다. 이 날 심포지엄에선 전우용 한양대 동아시아문제 연구소 교수가 ‘3ㆍ1운동 거점으로서 삼일대로 주변지역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에 대해 발제한다. 이어 주민대표 33인이 참여하는 토론과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삼일대로는 1966년 3ㆍ1운동을 기리기 위해 이름붙인 도로지만, 인사동과 북촌을 찾는 관광객은 물론 시민들은 그 역사성을 잘 알지 못하는 등 제대로 활용되고 있지 못하다고 시는 봤다.

100주년 기념 대표가로 조성사업에는 3ㆍ1운동 100주년 기념관 건립, 탑골공원 원형 회복, 천도교중앙대교당 기념공간 조성 등이 포함돼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탑골공원과 인접한 국유지(기획재정부)에 연면적 3900㎡ 규모의 100주년 기념관 건립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 4월12일 정부에 건립예정부지의 무상 사용 또는 교환을 건의했다. 3ㆍ1독립선언문을 낭독한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공원인 탑골공원은 문화재청과 협의해 역사적 고증을 거쳐 원형 회복을 추진한다. 또한 천도교중앙대교당과 협의해 주차장으로 활용하는 중앙대교당 앞 마당을 역사문화마당으로 만든다. 담장으로 막힌 수운회관 전면공지는 보도공간과 통합시키고 기념공간으로 조성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