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서 ‘30주년 6ㆍ10 민주항쟁 기념식’ 축제로 거행

-국가기념일 지정 후 첫 서울광장 개최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호헌철페, 독재타도, 민주헌법쟁취를 위한 함성이 울려 퍼졌던 곳, 100만 시민이 고(故) 이한열 열사의 마지막을 지켜봤던 서울광장에서 ‘제30주년 6ㆍ10 민주항쟁 기념식’이 10일 개최된다.

6ㆍ10민주항쟁 기념식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2007년 5월 이후 서울광장에서 기념식이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30주년을 맞이한 올해 기념식은 ‘기억과 다짐’이라는 주제로,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다짐하는 축제의 장으로 진행된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등의 유가족과 6월항쟁계승사업회, 사월혁명회 등 민주화운동단체, 여성단체ㆍ노동단체 등 전국의 시민사회단체 회원,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한 일반시민과 학생 등 약 5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경과보고, 국민에게 드리는 글, 기념사, 기념공연, ‘광야에서’를 제창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박종철, 이한열 열사 외에도 그간 주목받지 못했던 황보영국, 이태춘 열사 등을 기리고 그들의 희생에 대한 기억을 새로이 복원하고 재조명할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 30대 청년, 고교생, 가족 등 시민으로부터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과거ㆍ현재ㆍ미래에 대해 기억하고 다짐하며 나아가야 할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행정자치부는 “첫 서울광장 개최인 만큼 시민이 주인이 되어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경찰, 소방,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광장에서는 9일 오후 7시부터 이한열 추모제가 진행되며 10일 오후2시에는 민주시민대동제가 열린다. 부산ㆍ광주 등 전국에서 지역별 기념식이 열리며, 전시회‧문화제 등 시민과 함께 하는 다양한 행사가 동시에 펼쳐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