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한국주택금융공사-한국사회투자, 청년 공유주택 공급에 ‘맞손’

- 한국주택금융공사, 서울시 리모델링형 사회주택사업에 2억원 기부

- 노후 고시원 등 리모델링 뒤 청년층에 주거ㆍ창업 공간으로 공급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와 한국주택금융공사, 재단법인 한국사회투자 등 3기관이 청년층 등 주거취약계층 주거복지를 위해 추진하는 서울시의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에 협력한다.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은 낡은 고시원 등 비주택을 리모델링해, 청년층을 위한 셰어(공유)형 사회주택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서울시가 임대기간에 따라 전체 리모델링 비용의 60~80%(최대 1억5000만~ 2억원)를 지원한다.

이와 관련 3기관은 9일 시청사에서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시는 민간사업자 리모델링비 지원 뿐만 아니라, 직접 노후 고시원을 매입하여 지역 앵커시설로서 ‘민간지원형 사회주택’과의 클러스터도 형성할 계획이다. 스터디룸, 협업공간, 문화공간 등 다양한 청년 활동공간(커뮤니티공간)을 확보하고, 청년창업지원센터 등 지역자원과의 연계하기 위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신림 고시촌 지역에 2개동(동별 약 300평 규모)을 매입해 추진 중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서울시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과 연계해 올해 처음으로 ‘HF 청년행복하우스’ 사업을 추진, 이 사업에 2억원을 지원한다. 향후 임직원이 직접 리모델링 현장에도 참여한다.

2억원은 한국사회투자에 기탁돼 시가 직접 매입한 노후 고시원의 리모델링 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정유승 시 주택건축국장은 “요즘 지ㆍ옥ㆍ고(반지하ㆍ옥탑방ㆍ고시원)라는 신조어로 대변되는 청년층의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시가 직접 노후 고시원을 매입하여 저렴한 임대료로 주거공간과 함께 다양한 청년 활동공간이 마련된 청년 사회주택을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번 한국주택금융공사와의 업무협약이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고, 혁신적인 공간디자인으로 청년을 위한 이상적인 셰어형 주거모델을 제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