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가사 어땠길래…래퍼 키디비, 블랙넛 명예훼손 고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래퍼 키디비가 자신의 이름을 넣어 성적인 가사를 쓴 래퍼 블랙넛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키디비 소속사 브랜뉴뮤직 관계자는 8일 “키디비가 지난달 25일 서울중앙지검에 블랙넛이 자신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가사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래퍼 키디비(왼쪽)와 래퍼 블랙넛(오른쪽)]

블랙넛은 그동안 수차례 자신의 노래에 키디비의 이름을 언급하며 성희롱 가사를 써 구설수에 올랐다.

저스트뮤직의 새 앨범 ‘우리 효과’ 수록곡 ‘투 리얼(Too Real)’에는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 쳐봤지’와 같은 원색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키디비는 지난달 블랙넛의 성희롱 가사에 대한 불쾌함을 토로하며 “고생하는 내 가족, 팬들 위해 나서야 할 때가 된 거 같음. 법정에서 봅시다”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