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김지원, 나대지도 않고 주눅들지도 않아 호감

-적당히 자기주도적인 캐릭터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배우 김지원은 최애라라는 캐릭터를 잘 잡았다.

아나운서가 되고픈 최애라는 나대는 것도 아니고 주눅든 것도 아니면서 적당히 자기주도적인 캐릭터이다. 


최애라는 학벌, 집안, 스펙, 남자, 뭐 하나 볼 것 없지만 왠지 또 한번 보고싶은 매력이 있다. 남자 옆에서 빛나는 여자가 아니라 스스로 발광하는 여자다. 못먹어도 ‘고’다. 그렇다고 우락부락형은 아니다. 오히려 귀엽다. 

게다가 최애라는 사랑도 자연스럽고 코믹하게 잘 소화해 ‘新로코요정’이라 할만하다.

거침없이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최애라는 6일 방송된 6회에서는 상큼하면서도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펼쳤다.

김지원은 ‘쌈, 마이웨이’에서 코믹스러운 상황마저 쫄깃한 연기력으로 찰떡같이 소화하고 있다. 

그는 물오른 비주얼과 연기로 능청스럽게 애교를 선보이거나, 망가지는 모습 속에서도 감출 수 없는 사랑스러움을 발산하며 ‘차세대 로코퀸’으로 떠오르고 있다. 


김지원이 연기하는 최애라는 ‘썸남’ 무빈(최우식 분)과 데이트를 하는 장면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또한 김지원은 박서준(고동만)과 친구지만, 곧 사랑에 빠지는 관계로 발전할 것이다.

한편, 김지원이 출연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꼴통판타스틱 포(4)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