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교도소 이전부지 개발사업 ‘급물살’

[헤럴드경제=박정규(안양)기자]경기도가 안양시가 신청한 ‘2030년 안양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지난 8일 최종 승인함에 따라 지역 내 주요 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030년 안양 도시기본계획’은 안양시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으로 공간계획 뿐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안양시는 이번 도시기본계획을 통해 2030년 목표 계획인구를 기존 2020년 도시기본계획대비 1만5000명이 감소한 65만5000명으로 설정했다. 


이는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에 설정된 경기도 목표인구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는 통계청의 추계인구와 제3차 수도권 정비계획 등을 고려해 시군별 인구계획을 조정하고 있다.

이미 개발된 시가화 형성지역 정비를 위한 시가화용지는 22.132㎢, 도시발전에 필요한 개발공간 확보를 위한 시가화예정용지는 0.506㎢, 보전용지는 35.822㎢로 확정했다.

도는 안양교도소의 용도가 이번 도시기본계획안에서 지식산업과 문화여가, 주거 등 복합용지로 변경돼 관련 개발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2도심(안양, 평촌), 7지역중심(석수, 안양, 명학, 비산, 범계, 평촌, 호계)에서 2도심(안양, 평촌), 6지역중심(석수, 박달, 명학, 비산, 인덕원, 호계)으로 개편했다. 도시균형발전과 지역경제활성화, 도시경쟁력 확충을 고려한 구상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