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국민의당, 김상조 찬성한 것 같지만 사실상 반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감사원 감사 청구, 검찰 고발을 조건으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입장을 정한 것에 대해 9일 이는 사실상 반대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전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조건을 걸어서 찬성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 조건 자체가 무리하기 때문에 사실 반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전날 의원총회 뒤 브리핑에서 “김상조 후보자 부인의 토익점수 미달 관련 의혹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와 검찰 고발을 상임위가 의뢰하는 것을 조건으로 보고서 채택에 응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 전 원내대표는 “낙마시키라는 요구”라며 “어떻게 여당이 장관을 임명하면서 그 장관의 관련된 사람을 고발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우 전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임명한 인사를 여당이 고발하는 모습을 보였을 때 청와대와 당 사이에 인사 잡음이 안 나겠는가”라며 “간격을 벌이려는 일종의 이간술책”이라고 주장했다.

또 우 전 원내대표는 “감사원 감사청구나 검찰 고발은 야당이 주장한 의혹을 스스로 입증 못했기 때문에 수사기관이나 권력 감찰기관에게 야당의 주장이 입증될 때까지 조사하도록 강제하자는 아이디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들이 못 밝혀낸 것을 소위 사법기관에 조사를 시키라는 것은 여기서 끝내지 않고 계속 쟁점으로 삼겠다는 뜻”이라며 “다른 사람은 몰라도 김상조 후보자에 대해서 야당들이 문제 제기하는 건 솔직히 납득이 잘 안간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