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강경화 절대지지…외교부장관 돼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지지하고 나섰다.

위안부 피해자 박옥선(94)ㆍ이옥선(91)ㆍ이용수(90)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시설 ‘나눔의집’ 안신권 소장과 함께 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강 후보자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옥선(왼쪽부터)ㆍ이용수ㆍ김옥선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지지하는 발언을 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한일합의를 한) 외교통상부는 일본통상부였다”고 비판하며 “강 후보자가 대한민국의 외교통상부 장관이 됐으면 좋겠다. 우리 문제를 해결해주겠다고 약속했다”고 지지 이유를 설명했다.

이 할머니는 “한국에 지금 제대로 된 장관이 없다”며 “강 후보자를 꼭 외교부 장관으로 임명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너무 서럽게 당하고 있는데 강경화라는 분이 찾아왔다. 그 분이 와서 위로를 해주니 아파서 누워있는 할머니들도 울고 하늘도 울었다. 비가 왔다”며 나눔의 집을 찾은 강 후보자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강 후보자가 찾아온 것이 너무 고마운데 줄 것이 없어 배지를 달아줬다는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왜 할머니들을 찾아갔냐는 질문이 나온 데 대해 “‘할머니들 찾아가서 고맙습니다’ 해도 부족할 텐데 ‘왜 찾아갔나’(라니) 건방지다”라고 비판했다.

위안부 한일합의에 대해서는 “10억 엔을 받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은 것”이라고 평가하고 “우리는 돈이 아니라 사죄를 받아야 하니 10억엔을 돌려주고 일본한테 (사죄) 각서를 받아 제 앞에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소장은 할머니들의 발언에 대해 “할머니들은 강 후보자를 절대 지지한다는 것”이라며 “정치적 성향도 중요하지만, 인권전문가인 강 후보자의 전문성을 가지고 판단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