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강경화 자기 앞가림 못해…이런 분 써야하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흠결이 많다”, “불안감이 있다”며 부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전 변호사는 “이분이 문재인 정부에서 가장 상징성 있는 인물이라 기대했는데 나오는 의혹들이 영 아니더라. 흠결이 하나 둘이 아니다”며 말문을 열었다.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그는 “최근에 나온 게 해운대 콘도인데 이걸 어떻게 변명하느냐면 콘도를 되팔고 남편이 그 돈을 다 가져서 문제가 없다고 했다”며 “그러면 어떻게 문제가 되냐면 부동산 실명제 위반이 되는거다. 부녀간 명의 신탁이 안되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유 작가는 이에 “새로운 위법 사항이 나오는거다”라고 거들며 “중요한 건 그 사안 자체가 얼마나 큰가 작은가도 있지만 그걸 어떻게 처리하고 대응하느냐로 위기관리 능력을 볼 수 있다”면서 강 후보자의 위기관리 능력을 우려했다.

그는 이어 “강 후보자를 보며 자기 앞가림도 잘 못하는데 국가 앞가림은 어떻게 하지 하는 불안감이 오더라”고도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중요하고 힘있는 부처에도 여성을 등용해야 한다는 좋은 뜻으로 열심히 찾은 것 같다”고 호평하면서도 “그런데 이런 분을 외교부장관에 써야하나 생각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