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전미라와 결혼하고 성취감 느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윤종신이 “시크하고 당당한 여자가 내 사람이 됐을 때 엄청 큰 성취욕을 느꼈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9일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에서 아내 전미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에서 윤종신은 ‘연희동 수지’로 알려진 배우 서지혜의 애교와 눈웃음을 관찰하던 중 “애교 많은 여자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나는 시크하고 센 여자가 좋다. 아내 전미라가 딱 내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캡처]

이를 듣던 신동은 “윤종신의 말에 적극 동의한다. ‘김치찌개 먹을래?’라고 물었을 때 ‘싫어 된장찌개!’라고 화내는 스타일을 좋아하는 남자들이 의외로 많다”고 맞장구쳤다.

윤종신의 부인이자 전 테니스 국가대표였던 전미라는 현재 테니스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전미라는 지난 2006년 윤종신과 결혼해 1남 2녀를 낳았다.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남편 윤종신과의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