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의 차별화 고심하는 바른정당 ‘보수야당 딜레마’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바른정당 내부에서 자유한국당과의 차별점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청문회 기간 지속적으로 후보자에게 ‘부적격’ 견해를 밝힌 바른정당은 일각에서 한국당과 똑같은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지난 8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한국당과 뭐가 다르냐는 비판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맹목적인 정당이 아니라 합리적인 정당이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하 의원은 “(한국당과의 차별화에 대한) 내부의 고민이 다들 있다”며 “현실에 구현을 어떻게 할지가 어려운 문제다”고 했다. 그는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밀어줄 때는 밀어줘야, 합리적 정당이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야당이 정권의 발목만 잡는 마이너스 정당이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도 “(한국당과의 차이점은) 어려운 물음이다. 기본적으로 야당인 점과 보수적 이념을 따르고 있다는 것은 같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바른정당은 합리적이고 국민께서 이해할만한 행태를 보이는 것이 목표”라며 “한국당이 보이는 모습은 억지스러운 면이 있다”이 있다.

하 의원은 지난 6일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재벌개혁에 있어서 균형된 시각을 가진 온건파이다”며 “대승적으로 적격 통과시켜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유리천장’을 깼다는 점과 ‘유엔(UN)’에서의 경륜을 이유로 호평했다. 이는 단일대오로 결사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한국당과 대비된다.

다만, 당내 지도부는 후보자 대부분에 여전히 ‘부적격’이란 입장이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 후보자는 부적격이란 입장이다”며 “의견의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또한, 김상조 후보자의 부인을 ‘채용 특혜 의혹’을 이유로 검찰에 고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차별점에 왜 집착을 하느냐”며 “차별화해야 한다고 해서 매번 달라야 하는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