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세계 전기차 판매 200만대… 중국이 32%로 수위

EV

작년에 세계적으로 200만대의 전기자동차(EV)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자동차 관련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중국이 65만대로 전체 판매 대수의 32%를 차지, 미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56만대로 2위에 그쳤다. 중국의 판매실적은 전년의 25%에서 7% 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8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7일 2016년 세계 전기차 판매실적을 발표했다. IEA가 국제전기차 보급단체 등과 협력해 집계한 EV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V) 판매실적은 전년보다 60% 증가한 200만대에 달해 과거 최고기록을 갈아 치웠다.

중국 정부는 대기오염 대책으로 EV보급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전기차 등 “새로운 에너지 차” 판매 의무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일본 닛산(日産)자동차와의 합작기업인 둥펑닛산(東風日産)승용차가 중국 전용 전기차를 발매하는 등 각국 메이커가 치열한 판매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2011년 7천 대에 불과했던 중국의 전기차 판매실적이 2014년 이후 급속히 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전기차 지원을 계속한다는 방침이어서 전기차 보급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전체 등록 자동차 중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국가는 주로 유럽 국가들이다.노르웨이가 28.8%로 수위를 차지했고 네덜란드가 6.4%로 2위, 스웨덴(3.4%), 프랑스(1.5%), 영국(1.4%) 등의 순이다.

노르웨이는 국내에 발전단가가 낮은 수력발전소가 많아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교하더라도 유지비가 싼 편이다. 노르웨이는 자국에서 생산되는 원유와 천연가스의 국내 수송용 연료사용 비율을 낮추고 대신 수출을 통해 외화수입원으로 삼는 정책을 취하고 있다.

네덜란드도 연안 해상풍력발전설비의 정비를 추진, 발전단계에서부터 지구온난화 가스 발생량 저감을 추진하고 있다.EV 및 PHV 개발과 관련해서는 미쓰비시(三菱)자동차가 세계 첫 양산전기차 ‘아이 미브(i-MiEV)를 내놓는 등 초기에는 일본 업계가 리드했으나 현재는 미국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가 급성장하고 GM도 “볼트” 등을 내놓으면서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도요타(豊田)자동차는 2020년까지 EV 양산체제를 갖춘다는 계획이며 독일 폴크스바겐(VW), BMW, 다임러 등은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량을 신차 판매의 최대 25%로 높인다는 방침이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부품과 전지 메이커까지 가세한 경쟁도 격화하고 있다.IEA가 조사회사의 예측을 종합해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시점에 전기차 판매 대수가 누계 900만~2천만 대에 달할 전망이다. 가장 보수적인 예측으로도 현재의 4배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남은 과제는 급속충전설비를 정비하는 일이다. 노르웨이의 경우 충전설비가 EV 보급 확대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지역도 나오고 있다. IT(정보기술)를 이용한 수급예측과 분산형 풍력 및 태양광 발전을 조합해 전기를 효율적으로 공급하는 체제 구축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EV개발 및 판매경쟁과 함께 EV용 전력공급 관련 사업도 급속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