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최순실 면회 결국 무산…“재판서라도 만나겠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9일 오전 어머니인 최순실을 면회하기 위해 나섰던 정유라가 교정당국의 거부로 결국 면회를 하지 못하고 돌아왔다.

정유라는 면회가 무산된 후 남부구치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수도 있는데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교정당국이 법률상 면회가 안된다고 했다면서 나중에 재판에서라도 만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