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민 용인시장, 산업단지 공사현장 잇따라 방문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정찬민 용인시장은 8일 용인의 첫 공공산업단지인 처인구 이동면 용인테크노밸리 공사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사업진행 현황을 점검했다.

정 시장은 “용인테크노밸리는 우리 시에서 처음으로 들어서는 가장 큰 공공산업단지”라며 “산업단지 조성공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테크로밸리는 현재 토지보상은 99.5% 완료됐고 1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내년말쯤 공사가 완료될 전망이다.

산업용지 분양은 모두 끝났고, 복합시설용지도 한 필지를 남겨 놓고 있어 95.0%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반도체 쿼츠 등 특수소재 전문 업체 디에스테크노, 천연 화장품 원료와 스킨케어 제품업체 티이엔, 화장품 용기업체 부국티엔씨 등 105사의 입주가 확정된 상태다.

한편 정 시장은 이날 남사면 통삼리 산58-1 일대에 들어서는 통삼산업단지 현장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통삼산업단지는 반도체 장비 업체 ㈜서플러스 글로벌이 100% 분양받아 대규모 반도체 장비 유통단지로 개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