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사 없는 여객기 현실되나? 내년 인공지능장비 탑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조종사가 없는 여객기 개발에 착수한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에 따르면, 마이크 시니트 보잉 항공기 개발담당 부회장은 파리 에어쇼에 앞서 지난 8일(현지시간) 가진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시니트 부회장은 터무니없는 생각같아 보이겠지만, 드론의 발달을 보면 이런 여객기의 출현이 불가능한 것도 아니라고 말했다. 

[사진=무인항공기(UAV)]

드론은 이미 일상생활에서 택배나 음식 배달 등에 상용화되고 있으며, 첨단 무인항공기(UAV)의 경우 전쟁터에서 요인 암살용 등의 목적으로 활용될 정도로 진화했다.

보잉 측은 여객기는 이미 조종사 없이 항공기 내 컴퓨터 시스템에만 의존해 운항과 이착륙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기술적 진전으로 과거 3명이던 조종사 수가 2명으로 줄었다고 한다.

조종사 출신인 시니트 부회장은 ‘조종사 없는 여객기’ 기술을 올여름 시뮬레이터로 실험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조종사의 결정을 대신하는 인공지능장비를 탑재한 상태로 여객기 운항 실험을 할 계획이다.

그러나 무인 여객기가 과연 안전하게 이착륙할 수 있을지, 새떼 충돌과 같은 비상상황에 어떻게 대처할지 등 해결할 난제가 산적한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