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짖는 개는 못 물어”…文대통령 맹비난

[헤럴드경제=이슈섹션]주호영<사진>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핵 대응과 안보관에 대해 “상황 인식이 혼란스럽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8일 문 대통령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발언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북한의 군사 도발을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강조하고, 우리 군을 향해 군사대비태세 유지 등을 지시한 것은 늦었지만 참으로 다행한 발언이다”고 평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나 주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이 국방부에 사드부지 환경영향평가를 지시한 것을 거론하며 “지금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비와 한미연합방위의 핵심이 사드 체계인데 대통령이 직접 나서 사드 환경영향평가를 지시하고 군을 호통 친 상황이다. NSC의 대통령 발언이 그야말로 혼란스럽고, 어떻게 받아들일지 난감하다”고 질타했다. 이는 그가 문 대통령이 한미동맹에 의한 대북 억지력 강조하면서도 환경영향평가 등으로 사드 배치를 지체하고 있는 것을 문제삼은 것이다.

그는 “협상으로 상대방 제압할 수 있다는 생각이야말로 순진하기 그지없다. 한발자국도 물러날 수 없다는 것은 말로써 하는 것이 아니다”며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 말이 강할수록 준비가 덜 된 것을 드러내는 것이다. 북핵 미사일에 대해 다른 말 필요 없다. 만반의 준비를 갖추기만 하면 된다. 그것이 사드 체계이다”라면서 신속한 사드 배치를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좋게 말하면 균형외교인데, 잘못되면 줄타기 밖에 되지 않는다”며 “제발 대북 안보관 지금까지 가진 생각, 고집 말고 정말 걱정하는 분들, 전략가들 의견을 들어서 철저한 대비 후에 대화하고 협상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