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5·18 관심 앞으로도 기대”…김이수 청문회서 야당에 일침

[헤럴드경제=이슈섹션]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 5·18 공세에 일침을 가했다.

진 의원은 이날 “야당 의원님들 오늘 보니까 5·18에 대해서 아주 관심이 많은 것 같다”면서 “앞으로 헌법에 5·18 정신을 넣는 문제 등 남은 사안이 많은데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5·18 관련 사안에서 미온적으로 반응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김이수 후보자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김 후보자가 시민군이 탄 버스를 운전했던 배용주 씨에게 사형선고를 한 일로 계속 공격하자 야당의 이율배반적인 행동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후보자는 증인으로 참석한 배 씨에 사과하며 “제 판결의 결과로 지금까지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