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뢰부설함 ‘남포함’ 내년 실전배치

-3000t급 차기 기뢰부설함 해군 인도
-헬기 갑판 구비로 헬기 이ㆍ착륙 가능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바다에 기뢰를 부설하는 차기 기뢰부설함 ‘남포함’이 9일 해군에 인도됐다.

방위사업청은 “해군은 최첨단 자동화된 기뢰부설 장치를 탑재한 남포함을 보유해 주요 항만방어 및 핵심 해역을 지키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포함은 2012년 12월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를 시작해 인수 시운전을 포함한 운용시험평가와 국방기술품질원의 품질보증 활동을 통해 해군에 인도하게 됐다.

[사진제공=방위사업청]

향후 7개월간 전력화 과정을 거쳐 내년 초 실전배치될 예정이다.

남포함은 3000t급으로 승조원 120여명을 태우고 최대속력 23노트로 항해가 가능하다.

전시에는 주요 항만과 해역에 기뢰를 부설하고 기뢰 전대의 기함으로서 예하 함정을 지휘한다.

헬기 이ㆍ착륙 가능한 헬기 갑판을 구비해 수상 및 공중 입체작전 수행도 가능하다.

방사청은 “국내에서 개발한 기뢰부설체계, 전투체계, 선체 고정 음파탐지기(SONAR) 및 레이더 등 최신 무기체계를 탑재해 전투력이 우수하다”며 “향후 전력화시 해군의 기뢰 작전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방사청과 해군, 기품원, 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에 이날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에서 남포함 인도식 행사가 진행됐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