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국민의당, 강경화 후보자에 전향적 태도 간곡히 당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국민의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전향적인 태도로 나서 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광주시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준여당’을 선언했는데 매우 반가운 말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의당이 사사건건 발목 잡는 야당과 달리 통 큰 협치를 보여주리라 기대하지만, 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론을 내린 점은 못내 아쉽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추 대표는 “한시바삐 외교 공백을 메워야 할 시점”이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여성단체, 국민 다수가 강 후보자를 바란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정부가 전날 단행한 검찰인사에 대해서는 “우병우 사단 대거 좌천은 당연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기준과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국민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고 반겼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검찰 길들이기라고 거세게 반발하지만, 국민 대다수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보수정권에서 행한 검찰 줄 세우기와 길들이기를 바로잡아가는 과정”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집권여당으로서 취임 한 달을 맞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광주ㆍ전남 발전과 인재등용에 노력하겠다는 약속도 남겼다.

추 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은 호남 인재 중용과 발전을 책임지겠다는 진심 어린 결정”이라며 “민주당 역시 당차원에서 전폭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정신 헌법 정신 수록과 진상규명, 한전공대 설립과 에너지산업 육성,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정상화, 미래 자동차산업 육성 등 대선공약을 다시 확인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