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값 추가 인상…두번 울린 BBQ

-BBQ, 한달만에 2차 가격 인상
-홈페이지에 인상 공지도 없어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제너시스 BBQ가 지난달 10개 품목 가격을 평균 10% 인상한 데 이어 약 한달 만에 치킨 가격을 또 인상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BBQ는 20여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했다. 지난달 초 ‘황금올리브치킨’ 등 10개 품목에 대해 1400~2000원 가격을 인상한 데 이어 2차 인상이다. 

[사진설명=인상된 가격으로 메뉴가 소개된 BBQ 홈페이지.]
[사진설명=공지사항에는 인상 공지를 찾아 볼 수 없었다.]

이번 2차 인상 폭은 900원에서 최대 2000원이다. BBQ는 가맹점의 임차료와 인건비 상승으로 치킨 가격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제너시스 BBQ 관계자는 “가맹점주들이 가격을 올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BBQ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현재 인상된 가격으로 메뉴를 소개하고 있으나 가격 인상에 대한 안내 고지는 없었다. 또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살펴봐도 지난번 1차 인상 공지나 이번 2차 인상 공지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소비자만 호구인듯ㅜㅜ…이젠 치킨 먹지말아야겠다’ ‘(차라리) 소고기 사 먹는게 나을듯’ ‘금수저 아니면 먹지도 못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인기 메뉴인 ▷매달구(1만9500원→2만1500원)와 바삭칸치킨(1만6000원→1만8000원) ▷바삭칸치킨양념(1만7000원→1만9000원) ▷바삭칸치킨매운양념(1만7500원→1만9500원) ▷마라핫 치킨한마리ㆍ윙(1만8900원→2만900원) ▷스모크치킨(1만7000원→1만9000원)은 모두 2000원씩 인상했다.

또 치킨강정(1만8000원→1만9900원)과 파닭의꿈(1만9000원→2만900원)은 가격이 1900원씩 비싸졌고 통살바삭칸치킨(1만7900원→1만9000원)은 1100원 올랐다. 허니갈릭스와 소이갈릭스ㆍ허니갈릭스(윙)ㆍ소이갈릭스(윙)ㆍ레드핫갈릭스ㆍ레드핫갈릭스윙ㆍ마라핫 치킨(통살)은 모두 1000원씩 인상됐다. 빠리치킨과 치킨강정(통살)ㆍ치즐링(통살)ㆍ빠리치킨(윙) 등은 각각 900원 올랐다.

이와함께 교촌치킨은 6월말 평균 6~7% 가격 인상을 예고하며 메뉴와 구체적 가격 인상폭을 검토하고 있다. BHC는 현재 가격 인상 계획은 없지만 경쟁사들의 잇단 가격 인상으로 고민에 빠진 상황이다. 이에 일각선 업계 대표 기업들이 수익률을 유지하기 위해 가맹점의 인건비와 임대료 인상분 등을 치킨 가격 인상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떠넘긴다는 비판도 있다. 한편 BBQ와 교촌은 지난해 각각 191억원과 17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