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 거침없는 폭로에도 트럼프 트위터가 조용했던 까닭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표출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FB) 국장의 청문회가 끝나도록 단 한건의 트위터 글도 올리지 않았다.
트럼프와 코미(오른쪽)[사진제공=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다 한달 전 해임된 코미 전 국장은 이날 오전 워싱턴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를 정조준 한 거침없는 폭로전을 벌였지만, 트위터를 통해 실시간 반격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 트럼프는 트위터에 손도 대지 않았다고 9일 뉴시스가 보도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시간으로 오후 3시 10분 현재 자신의 개인 트위터 계정(@realDonaldTrump)에 단 한 건의 글도 올리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가 청문회에서 자신을 향해 ‘거짓말쟁이’라고 지칭하며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폭로전을 이어갈 때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냈을까.

CNN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들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손도 대지 못하도록 ‘철벽 방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트럼프가 트위터를 할 겨를도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내도록 빡빡한 일정을 마련했다.

코미의 청문회는 오전 10시에 시작했는데, 트럼프는 오전 10시와 10시 30분 백악관에서 두 차례 회의를 소화한 후 정오 무렵 백악관을 나서 12시 30분에 ‘믿음과 자유 연맹’ 컨퍼런스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을 마치고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시간은 오후 1시 30분으로 예정됐으며, 이어 오후 3시 30분에는 주지사 및 시장들과의 회의가 예정됐다고 CNN은 전했다.

백악관의 이같은 노력에 코미 증언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실시간 트윗 반격이라는 해프닝이라는 사태는 벌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