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 vs 트럼프 ‘진실게임’…공은 뮬러 특검으로

-美 언론은 트럼프의 ‘사법방해’ 여부에 주목
-결정적 증거 나오기 전까지 사태 장기화 조짐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의혹 관련 제임스 코미 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증언을 정면 반박하면서 사태는 ‘진실게임’ 양상이다.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이 사법방해죄에 해당하는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8일(현지시간)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대에서 전날 서면으로 공개한 대통령의 수사외압 사실을 직접 폭로했다. 이날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요청을 ‘명령’으로 인식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해임한 이유가 FBI의 러시아 게이트 수사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녹음 테이프’가 있길 바란다고까지 말하며 자신감 드러냈다. 이에 CNN방송 등은 코미 전 국장이 이날 청문회를 위해 많은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를 ‘위너’(winner)로 평가했다. 

로버트 뮬러 특임검사[사진=AP연합뉴스]

코미 전 국장의 증언을 토대로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obstruction of justice) 의혹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의 언행을 사법방해로 볼 이유가 있다는 법률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로라 도노휴 조지타운대 교수는 “사법방해가 될 수 있다”며 “대통령이 FBI국장을 해임할 권한은 있으나 그것이 러시아 스캔들 조사를 중단하기 위해서라면 범죄행위가 된다”고 말했다. 다만 코미 진술, 메모 등이 증거로서 얼마나 효력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회의론도 나온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서 예상했던 ‘폭풍 트윗’이 아닌 침묵을 택했다. 대신 변호인을 통해 수사중단 외압을 비롯한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트럼프 측근도 “‘요구’ 대신 ‘희망’이라는 단어를 사용했기 때문에 반드시 부적절한 건 아니다”(제임스 러시 상원의원), “놓아두기를 바란다는 것(hope)과 명령(tellㆍorder)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느냐”(트럼프 차남 에릭 트럼프)고 힘을 보탰다. 트럼프 측의 반박으로 코미 전 국장의 폭로 사태는 ‘진실게임’ 양상으로 장기화할 조짐이다.

공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손으로 넘어갔다. ‘거짓말 공방’이 되면서 어느 한 쪽의 손을 들어줄 결정적 증거가 중요해진 것이다. 앞서 코미 전 국장도 사법방해 여부를 판가름내는 건 “특검의 몫”이라며 수사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정계에서도 탄핵론에 복잡한 셈법을 내비치며 일단 특검 수사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탄핵 발의에 착수한 하원 의원들과 달리, 민주당 상원 의원들은 특검수사에서 더 많은 것이 밝혀져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