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북중국~서인도 노선 신설…“극동 및 서인도 시장 입지 강화할 것”

- CMACGM 등 4개 선사와 공동운항…4600TEU급 컨선 6척 투입
- “직기항 프리미엄 서비스 통해 극동, 서인도 시장 입지 강화”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상선이 북중국~서인도를 잇는 신규서비스를 개설한다.

현대상선은 고려해운과 프랑스의 CMA­CGM, 싱가포르의 PEL(Pendulum Express Lines), 인도 국영선사 SCI(Shipping Corp of India) 등 글로벌 4개 선사와 함께 북중국~서인도의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신규서비스를 개시한다고 9일 밝혔다.

CWI(China West India Express) 서비스 항로. [사진제공=현대상선]

신규서비스명은 CWI(China West India Express)이며, 4600TEU급 컨테이너선을 현대상선 2척, CMA­CGM 1척, 고려해운 1척, PEL 1척, SCI 1척 등 총 6척 투입해 오는 25일부터 매주 서비스 할 계획이다.

기항지는 천진­청도–닝보–싱가포르–포트켈랑–나바셰바(인도)–문드라(인도)–하지라(인도)–콜롬보(스리랑카)–포트켈랑–싱가포르–천진 순이다.

현대상선은 한국~중중국~남중국~서인도를 잇는 CIX(China India Express) 노선에 86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투입해 현재 홍콩의 골드스타라인(Gold Star Line)과 공동운항을 하고 있으며, 이번 CWI 신규 서비스를 통해 북중국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신규서비스 개설을 통해 고객에게 북중국, 중중국에서 서인도를 잇는 직항 프리미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꾸준히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극동/서인도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