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0원에 산 다이아 진품판명 “9억에 팔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중고 장터에서 13달러(약 1만5000원)에 산 다이아몬드 반지가 진품으로 밝혀져 9억원 이상을 받고 되팔렸다.

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서 전날 열린 소더비 보석 경매에서 중고 다이아 반지가 84만7600달러(약 9억5180만원)에 팔렸다.

이 다이아 반지는 익명의 소유주 A씨가 1980년대 영국에서 중고 장터의 일종인 카부트 세일에서 13달러를 주고 산 것이라고 한다.

A씨는 이 다이아 반지를 여태껏 모조 장신구로 알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우연히 소더비에서 정밀 측정한 결과 26.3캐럿의 진품 다이아몬드로 밝혀졌다.

소더비 측 관계자는 “이 다이아 반지는 약간 변색되고 먼지가 묻어있기는 하지만 엄연한 진품”이라며 “아마도 형태가 구식이어서 모조 장신구로 여겨진 듯 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