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제1회 컨퍼런스 및 박람회’ 개최

- 13~14일 롯데호텔월드ㆍ월드타워 아레나광장서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오는 13~14일 롯데호텔월드와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에서 ‘2017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제1회 컨퍼런스 및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송파구, 지방정부협의회 회장도시가 공동 주관한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과 관련된 42개 지자체가 참여한다. 아동ㆍ청소년과 관련한 정책은 물론 아동친화도시 조성의 우수사례 등 다양한 정보 교류가 이뤄질 예정이다.

14일 잠실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리는 컨퍼런스에선 ‘아동ㆍ청소년의 참여권 및 시민권의 실질적 확대 방안’이라는 주제로 일본 카와사키시의 니시노 히로유키 코도모유메파크(어린이 꿈의 공원) 총책임자의 기조강연이 진행된다. 카와사키시는 일본 최초의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 지자체이며, 코도모 유메파크는 카와사키시가 제정한 아동권리조례의 구현을 위해 시민과 지자체가 함께 모색하고 만든 공간이다. 이어서 이옥 덕성여대 명예교수가 진행하는 전문가 토론에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일부 지자체가 참여하여 아동친화도시를 추진하며 경험한 주요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13일, 14일 이틀간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 잔디밭에서 아동친화도시 박람회가 펼쳐진다. 박람회에서는 아동ㆍ청소년에 관한 다양한 활동 및 정책 사업을 홍보한다. 아동ㆍ청소년과 시민이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이 외에도 광장 내 메인무대에서는 컨퍼런스에 참여했던 단체들이 ‘2017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컨퍼런스 선언문’을 채택하는 기념 행사가 펼쳐진다.

박춘희 구청장은 “이번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컨퍼런스와 박람회를 통해 아동친화도시가 지향하는 지방자치단체 간 정보 공유, 정책공감대를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하며, “유엔아동권리협약에 따라 아동의 권리가 보장되는 지역사회 구축에 송파가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