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한달 만에 또 가격 인상…‘치킨값 2만원 시대’

[헤럴드경제=이슈섹션]BBQ치킨이 한달 만에 또 가격을 올렸다.

BBQ는 지난 5일부터 모든 가맹점에서 20가지 치킨 제품 값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앞서 BBQ는 지난달 1일부로 ‘황금올리브치킨’을 1만 6000원에서 1만 8000원으로 한 번에 2000원(12.5%) 인상하는 등 10가지 주요 제품 가격을 올렸다.

이번에 올린 품목은 지난달 가격 인상이 되지 않은 나머지 20여개 제품이다.

그러나 한달 만에 가격을 또 올려 ‘기습 인상’이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BBQ 관계자는 “지난달 초 예정됐던 것으로 당시 한꺼번에 올리려 했으나 부정적 시각이 많아 나눠서 한 것”이라며 “가맹점주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달 초 BBQ가 가격 인상의 ‘총대’를 메면서 치킨값 ‘도미노 인상’이 나타나고 있다. 교촌치킨이 지난달 말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평균 6~7%, KFC는 이달 초 주요 제품 가격을 최대 10% 가까이 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