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3 신세계만 단독입찰…‘경쟁입찰 원칙’ 따라 5차도 유찰

-최저임대료 1차 대비 30% 내린 가격
-한화는 끝내 불참…수의계약 가능성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면세점 내 DF3 구역의 사업자 선정이 5차 입찰에도 불구하고 끝내 정해지지 않았다. 이번 공고에 신세계가 단독으로 참가했지만, 경쟁입찰 원칙으로 사실상 5차 유찰이란 결과를 낳게 됐다.

인천공항공사와 면세점 업계에 따르면 8일 오후 1시에 마감한 T2내 ‘패션 및 잡화’ 품목 구역인 DF3 면세사업권 입찰에 신세계면세점이 단독으로 참가했다. 이로써 5차 입찰도 유찰됐다. 국가계약법 상 정부 시설물 관련 입찰에는 복수의 사업자가 경쟁입찰을 해야 되기 때문이다.

[사진=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면세3구역(Dutyfree 3ㆍDF3) 입찰이 다섯 차례 유찰됐다.]

인천공항공사는 거듭 입찰 참가자가 나타나지 않아 최저임대료를 계속해서 낮춰왔다. 결과적으로 이번 5차 입찰공고에서 1차 대비 30% 가량 내린 452억원으로 재조정되자 신세계면세점 한 곳이 참가한 것이다. 한화갤러리아는 끝내 참가하지 않았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사업성을 검토해 본 결과 이번 입찰 조건이 적절하다고 판단돼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5차 입찰마저 유찰된 DF3의 ‘주인 찾기’의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이번 단독 참가로 사실상 신세계가 사업권 참여 유일하게 밝힌 만큼 수의계약의 가능성도 높기 때문이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임대료를 또 낮춰 입찰 공고를 낼 지 수의계약을 맺게 될 지 어느 쪽도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로써 업계에선 T2의 완전한 개장이 요원해졌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한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여러 대내외적인 요건으로 인해 면세업계가 힘든데도 불구하고 당국이 높은 임대료와 까다로운 조건으로 T2의 반쪽짜리 개장을 자처한 꼴”이라며 “T2 개장 예정인 10월까지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DF3 사업자 선정을 서두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