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FEZ, 日기업인 대상 투자환경설명회 진행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DGFEZ)은 8~9일 양일간 수도권 및 부산·경남권 기업인을 초청해 투자환경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서울재팬클럽과 부산일본인회 주관으로 한국에서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기업인 30여명이 초청됐다.

8일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에 입주한 일본 100% 외투기업 다이셀을 방문해 공장현황 설명과 투자유치 성공요인 등 간담회를 갖고 생산현장을 둘러 봤다.


9일 열리는 설명회에는 지구별 입지여건을 세부적으로 설명하고 산업인프라 등을 갖춘 대구경북 지역이 최고의 투자 최적지임을 강조한다.

이어 관광해설사 안내를 받으며 경북도청 신청사를 투어하고 하회마을을 찾는다.

김교일 경북본부장은 “지구별 유치업종에 맞는 국가별·대륙별 투자유치 모델을 발굴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