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서 전신마비된 골프 유망주…학교측 “공식행사 아냐”

[헤럴드경제=이슈섹션]충남 아산의 한 대학교에 재학 중인 골프 유망주가 학과 MT를 갔다가 전신 마비가 돼 돌아왔다.

8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이 학교 골프학과 2학년 A 씨는 동급생 10명과 함께 인천의 한 펜션으로 MT를 떠났고, 물놀이를 하다 목뼈가 부러져 전신이 마비되는 사고를 당했다. 현재 A 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KPGA 준회원 자격증을 갖고 있는 A 군은 이달 말 KPGA 3부 리그 출전이 예정되어있는 골프 유망주였지만 이번 사고로 인해 꿈을 접어야 했다. 

[사진출처=YTN 보도화면 캡처]

갑작스러운 아들의 사고 소식에 절망한 A 씨의 가족은 학교 측의 무책임한 대응에 더 큰 상처를 받았다. 사고 보상 문제를 놓고 대학 측과 이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 측은 통상적으로 학과 공식 MT 출발 전 학생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번에는 그런 절차가 사전에 없었다는 점을 들어 MT를 공식 행사로 보지 않았다. 대학 측은 공식 행사가 아니기에 가입한 배상 보험으로는 처리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학생들끼리 놀러 갔다가 벌어진 사고인 만큼 학교 측의 책임이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A 씨 가족과 MT 참가 학생들은 학과장이 서명한 학생회비로 MT 비용을 지급하는 등 공식 MT와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인솔자만 없었을 뿐 공식 MT와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학교의 무책임한 대응에 A 씨 가족은 “대학 측이 보험 처리를 회피하면 법정 소송도 불사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에 학교 관계자는 “단체보험 가입 규정에 학교 공식행사가 아닐 때는 보상을 받기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다”며 “A 씨의 사정을 감안해 다른 방법으로 보상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