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與지도부에 “추경ㆍ내각구성 조속히 도와달라”

[헤럴드경제=문재연]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게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1기 내각 구성 작업이 조속히 이뤄질 수도록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0일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6ㆍ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문 대통령과의 만찬에서 나눈 대화에 대해 밝혔다. 추 대표는 “현재 인사청문 대상자들의 흠결은 과거 정부보다 훨씬 국민이 이해할 만한 수준이고, 전문성이나 일 처리 능력을 보고 추천한 인사인 만큼 조속히 일할 수 있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문 대통령이 말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민도 강 후보자가 낙마할 만큼 큰 잘못을 하지는 않았다고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면서 “새 정부가 힘있게 출발할 수 있도록, 한미 정상회담을 잘 진행할 수 있도록 야당이 대국적으로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을 향한 ‘준(準)여당 선언’ 발언과 관련해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께서 하신 말씀에 대해 제가 감사하다고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야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호남에 지지 기반을 둔 당으로서, 민주정부3기 탄생에 호남이 큰 힘을 보탰는데, 호남 민심에 부합하는 좋은 말씀이라서 덕담을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러한 가운데, 추 대표는 전날 광주시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박 비대위원장의 ‘준여당’ 선언은 야권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고, 국민의당은 “제3정당의 본분을 얘기한 것인데, 발언 본질을 왜곡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