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참 나쁜 사람” 물러났던 노태강, 문체부 2차관으로 부활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9일 차관급 인사를 발표하며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을 임명했다. 노 신임 차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한 사실로 인사조치를 당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체육분야에 정통한 관료 출신으로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을 차질없이 준비할 적임자”라며 인사 결과를 발표했다.

노 신임 2차관은 행시 27회로 문체부에서 도서관정보정책기획단장, 체육국장, 국립중앙박물관 교육문화교류단장 등을 거쳐 현재까지 스포츠안전재단 사무총장을 맡아왔다.

노 신임 2차관은 체육국장이던 시절 승마협회 감사 보고서에 최순실 씨의 최측근인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담았고, 이후 박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한 사실로 널리 알려졌다. 그 뒤로 인사조치를 당했으나 이번 차관급 인사 발표를 통해 2차관으로 돌아오게 됐다.

그밖에 문 대통령은 김외숙 법제처장,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 황인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등을 임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