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강 차관 “朴정부 감정의 앙금은 없다, 다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태강(57)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9일 과거 박근혜 정부 인사 전횡으로 겪었던 피해에 대해 ”감정의 앙금 같은 게 남지는 않았지만, 문체부 직원들 만나면 또 울컥할 것 같다“고 밝혔다.

노 차관은 이날 차관 임명 소식이 전해진 후 서울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문화·체육정책은 공정성이 최대가치고 생명이기 때문에 반드시 지켜내야한다“고 말했다.

노 전 차관은 박근혜 정부 때 문체부 체육국장으로 승마협회 감사 보고서에 ‘비선 실세’로 통한 최순실 씨 측에 불리한 내용을 담았다는 이유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의해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강제 퇴직당했다.

노 차관은 30년 이상 체육·문화 정책 업무를 맡아온 정통 관료 출신의 행정 전문가다.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임명된 노태강 전 체육국장이 9일 오후 밝은 표정으로 서울의 사무실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다음은 일문일답.

Q. 문체부 차관 발탁 소식에 놀랐다. 소감은.
A. 걱정이 앞선다. 당장 평창동계올림픽부터 시작해서 처리해야 할 일들이 많은데, 그동안 3~4년간 (문체부 업무에서)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당장 현안부터 파악해야 한다. 많은 사람을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면서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해결책을 찾아 나가겠다.

Q. 지난 정부 때 겪었던 일들 때문에 소회가 남다를 것 같다.
A. 사실은 지난 3~4년 동안 이미 정화가 됐기 때문에 특별히 감정의 앙금 같은 게 남은 건 없다. 다만 문체부 직원들 만나면 또 울컥할 것 같다.

Q. 문화·체육행정 공정성 회복이 현안이다.
A. 문화·체육정책은 공정성이 최대가치고 생명이기 때문에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 특히 스포츠는 공정성이 없으면 존재할 이유가 없다. 행정을 제대로 해나간다면공정성은 당연히 따라올 것으로 생각한다.

Q. 평창동계올림픽이 수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A. 평창동계올림픽은 성공적으로 치르겠다. 체육 업무를 쭉 맡아왔기 때문에 자신할 수 있다. 우리나라 체육계가 그 정도의 능력은 갖추고 있다고 확신한다. 그건 국민이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

Q. 특별한 계획이 있나.
A. 지금 당장은 평창올림픽조직위와 강원도 분들 가능한 한 빨리 만나봐야 할 것 같다.

Q. 국민의 성원이 컸다.
A. 저를 모르시는 분들까지 많이 성원해 주신 데 감사드린다. 앞으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남은 공직 생활 잘 해나가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