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에 맞섰던 학생정신, 촛불시민이 계승한다

[헤럴드경제] ‘6·29선언’을 낳은 6ㆍ10 민주항쟁의 30주년 정부 주최 기념식이 10일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6ㆍ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서울 광장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서울광장은 고(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이 열렸던 곳이기도 하다. 6ㆍ10 민주항쟁은 10년 전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올해 기념식의 주제는 ‘기억과 다짐’이다.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시민들이 다짐하는 축제의 장으로 진행된다.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민주화운동 유가족과 민주화운동단체, 전국의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한 일반시민과 학생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의 국민에게 드리는 글 낭독, 기념공연, 노래 ‘광야에서’를 제창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87세대와 촛불세대가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박종철, 이한열 열사 외에 주목받지 못했던 황보영국, 이태춘 열사를 기리는 기회도 갖는다. 황 열사는 1987년 5월 17일 부산상고 앞에서 독재 타도를 외치며 분신했다. 이태춘 열사는 6월 부산에서 민주항쟁 시위 도중 쓰러져 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