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재단 창립 16주년…벤처기업수 전국최고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성남시 중소·벤처기업의 든든한 동반자 성남산업진흥재단이 올해로 창립 16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2001년 출범한 성남산업진흥재단은 지난 16년간 1차 산업 소상공인 기업에서부터 4차 산업 최첨단 기업과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성남시가 전국 최고의 비즈니스 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왔다.

특히 2015년부터는 기업과 더 가깝게 호흡하기 위해‘2현3무(이틀은 현장, 삼일은 사무실)’, ‘찾아가는 친구 기업 맺기’, ‘기업SOS 애로사항 해결’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재단의 차별화된 이같은 노력은 지자체 최초 ‘성남창업센터’와 ‘성남특허은행’으로 현실화됐다. 

성남 산업 미래를 위한 시민참여형 성남지역산업진흥 5개년 계획(2018~2022년) 수립등 성남시 싱크탱크 역할 수행과 전략산업 육성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성남시 벤처기업 수는 1340개로 전국 50만명 이상 기초 도시 중 최고를 자랑하고 있다.

성남산업진흥재단은 창립 16주년을 맞아 오는 11일까지 재단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축하 댓글’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9일 창립일에는 정자동 킨스타워에서 시의회, 기업인과 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갖고 4차 산업 변화에 맞춰 기업가 정신 고양과 창업 활성화, 지역 산업 생태계 육성에 적극 나설 것을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