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 대사 케미의 오묘한 매력

-꼬동만이 애라를 끌어당기자 “이런 거는 상남자 아니고 상놈”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쌈, 마이웨이’ 남사친 박서준과 여사친 김지원의 실전 대화가 살벌하지만, 설레는 오묘한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KBS 월화극 ‘쌈, 마이웨이’에서 20년 지기답게 내숭 없고 꾸밈없는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의 대화. “나 여자 때릴 수 있다”는 기본이고 삐 소리도 심심치 않게 들리지만, 두 사람의 찰떡같은 대사 호흡과 그 와중에 터지는 직관적인 고백 대사는 설렘을 극대화하고 있다.

동기 결혼식에 가는 애라가 “커리어우먼 적인 컨셉이 느껴져?”라고 묻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적이야”라고 받아친 동만. “자기는 얼른 가서 (쓰레기) 버리고”라는 말에 “자기라고 하지 마. 죽는다 진짜”라며 질색했고, 제 걱정에 병원이 떠나가라 우는 애라에게 “너 울 때 개코원숭이 닮았다”며 죽지 않은 입담을 과시했다. 편의점에 나오며 상의 속옷을 깜빡한 애라에게 자신의 옷을 벗어준 뒤 “정신 나간 새끼가 깜빡할 게 따로 있지”라며 격한 핀잔을 주기도 했다.

애라 역시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았다. 동만이 끌어당기는 바람에 안긴 꼴이 되자, “너 이런 거는 상남자 아니고 상놈이야”라며 버럭했다. 집 앞까지 찾아온 혜란에게 동만이 “이혼 소식 듣고 철렁했다”고 하자, “호구랑 철면피랑 아주 궁합도 딱이다 딱”이라며 신경질을 냈다. 자신을 백수로 만든 동만이 “너 내 매니저 시켜줄게”라며 눈치를 보자, “너 그놈의 겁대가리 없는 조동아리를 다신 못 놀리게 해줄까”라며 사람 많은 버스 안에서 조용히 비속어를 읊조린 애라였다.

그렇기 때문에 눈곱만큼의 격식도 없이 마음속에서 툭 하고 터져 나오는 동만, 애라의 진솔한 대사는 시청자들의 격한 환영을 받고 있다. 투박하긴 하지만, 100% 진심이 담겨있기 때문. 박무빈(최우식) 앞에서 자신을 남매 같은 존재라고 설명하는 애라에게 동만이 “나도 니가 얘 만나는 거 싫어”라고 고백했던 순간과 두 사람이 밤잠을 설쳐가며 “진짜 왜 이렇게 예뻐져?”, “손은 또 왜 이렇게 커?”라며 설레하던 대목처럼 말이다.

인간적인 육수가 흐르는 사이지만, 순간순간 터지는 진심 어린 대사로 설렘을 고조시키고 있는 동만과 애라. 그 쌈맨틱이 계속될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