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20년 사이 3배 증가, 한해 1만6000명 넘어…신생아 감소 속 ‘기현상’, 만혼 난임시술 때문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출산율이 떨어지면서 신생아가 줄어들고 있지만 쌍둥이나 삼둥이 등 다태아는 지난 20년 사이에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태아는 거의 해마다 증가해 그 원인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10일 통계청의 ‘2015년 출생 통계’를 보면 2015년에 태어난 쌍둥이와 삼둥이 등 다태아는 1만6166명으로 전체 출생아 43만8154명의 3.7%를 차지했다. 20년 전인 1995년(9422명)과 비교하면 다태아는 2.8배 늘어난 것이다.

약간의 기복은 있지만 전체 출생아 수는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다태아는 꾸준히 늘어나 그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1991년 전체 출생아수는 70만9275명, 다태아는 7066명으로 다태아 비율이 1.0%에 머물렀다. 하지만 다태아 수와 비율은 1995년 9422명(1.3%), 2000년 1만692명(1.7%), 2005년 9459명(2.2%), 2010년 1만2841명(2.7%), 2014년 1만5180명(3.5%) 등으로 늘었다.

의료계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결혼 연령이 늦어지는 만혼(晩婚) 현상에 난임으로 체외수정(시험관아기시술) 등 난임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 출산력 조사’ 결과를 보면 정상적인 부부 생활에도 임신이 잘되지 않는 난임을 경험한 비율은 초혼 연령이 35세 이상인 경우 27.5%에 달했다. 반면 30~34세 18.0%, 25~29세 13.1%, 24세 이하는 9.5%로 만혼일수록 난임이 많았다.

실제로 2015년 쌍둥이 등 다태아를 낳은 산모의 평균 연령은 33.3세로 단태아 산모의 평균 연령보다 1.1세 많았다.

산부인과학계에 따르면 체외수정 때 쌍둥이 이상이 태어날 확률은 자연임신보다 19배나 높다.

의료진이 체외수정의 임신 성공률을 높이려고 예비 산모와의 협의로 다수의 수정한 배아를 체외로 이식하는데, 이렇게 이식한 수정란이 모두 착상에 성공하면 다태아가 태어날 확률이 커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렇게 한 번에 태아를 여럿 임신하면 산모와 태아의 건강을 위협할 우려가 있어 보건복지부는 2015년 관련 의학회가 추천한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체외수정 시술을 할 때 이식할 수 있는 배아의 수를 제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