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견 가구당 1마리만’…중국의 황당한 반려동물 규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한때 강력한 산아제한 정책을 펼쳤던 중국이 이번엔 반려견 수를 제한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은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가 가구당 키울 수 있는 반려견을 1마리로 제한하는 규정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맹견으로 알려진 40종의 애견은 양육을 금지한다. 금지된 견종은 일명 ‘사자개’로 알려진 티베탄 마스티프를 비롯해 아키다, 독일 셰퍼드 등이다. 

양육금지종에 포함된 티베탄 마스티프 [사진=게티이미지]

뿐만 아니라 애완견을 키우는 가정은 유지비 명목으로 400위안(약 6만6000원)의 등록 수수료를 내야 한다. 수수료는 반려견을 위한 사업과 동물보호시설 운영에 쓰인다고 칭다오시 경비국은 설명했다.

경비국 관계자는 “개를 기르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면서 주민을 괴롭히는 사례가 일부 발생하고 있고, 심지어 부상을 당하는 경우도 있다”고 애완견 규제책이 마련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같은 정책에 애견인들이 들끓고 있다. 중국의 트위터 격인 SNS ‘시나웨이보’ 이용자는 “과거에는 한 아이 정책을 시행하더니 이제는 한마리 애완견 정책이냐. 얼마나 무고한 생명이 더 죽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금지된 종의 개를 키우고 있는 사람인데, 그럼 난 이 개를 죽여야하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